본문 바로가기

주엽동성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 이어쓰기

2019-07-04 05:27

이사야서 25장 1절부터 12절까지

251
정계순 엘리사벳
1.주님, 당신은 저의 하느님. 제가 당신을 높여 기리며 당신 이름을 창송하리니 당신께서 예로부터 세우신 계획대로 진실하고 신실하게 기적들을 이루신 까닭입니다.
2.성읍을 돌무더기로, 요새 도시를 폐허로 만드신 까닭입니다. 이방인들의 성채는 더 이상 성읍이라 할 수 없고 다시는 영원히 복구되지 못하리이다.
3.그리하여 힘센 겨레가 당신께 영광을 드리고 포악한 민족들의 도시가 당신을 경외하리이다.
4.당신께서는 힘없는 이들에게 피신처가, 곤경에 빠진 가난한 이들에게 피신처가 되어 주시고 폭우에는 피난처, 폭염에는 그늘이 되어 주셨습니다. 포악한 자들의 기세는 겨울에 쏟아지는 폭우와 같고
5.메마른 땅에 내리쬐는 폭염과 같습니다. 당신께서 이방인들의 소란을 잠잠하게 하시어 폭염이 구름 그늘로 스러지듯 포악한 자들의 승리 노래가 스러지리이다.
6.만군의 주님께서는 이 산 위에서 모든 민족들을 위하여 살진 음식과 잘 익은 술로 잔치를, 살지고 기름진 음식과 잘 익고 잘 거른 술로 잔치를 베푸시리라.
7.그분께서는 이 산 위에서 모든 겨레들에게 씌원진 너울과 모든 민족들에게 덮인 덮개를 없애시리라.
8.그분께서는 죽음을 영원히 없애 버리시리라. 주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의 얼굴에서 눈물을 닦아 내시고 당신 백성의 수치를 온 세상에서 치워 주시리라. 정녕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9.그나렝 이렇게들 말하리라. "보라, 이분은 우리의 하느님이시다. 우리는 이분꼐 희망을 걸었고 이분께서는 우리를 구원해 주셨다. 이분이야말로 우리가 희망을 걸었던 주님이시다. 이분의 구원으로 우이 기뻐하고 즐거워하자.
10.주님의 손이 이 산 위에 머무르신다." 그러니 검불이 거름 구덩이에서 짓밟히듯 모압이 제자리에서 짓밟히리라.
11.헤엄치는 자가 헤엄치려고 손을 내뻗듯 모아빙 그 구덩이 속에서 손을 내뻗지만 허우적거리는 그 손과 함께 그의 오만은 꺾이리라.
12.견고하고 드높은 너의 성벽은 무너지고 헐려서 먼지 바닥에 내던져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