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엽동성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2021-01-03 21:10

"찍으세요~"

55
정계순 엘리사벳

cc5733631f97bbd1c0b427ae7bb46cd6_1609675831_0211.jpg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약30여 년 전 이야기.
 
어머니 생신이 음력으로 10월25일이시다.
지금은 생일을 집에서 차리는 집이 드물지만,

그때만 해도 집에서 생일을 차려 먹던 시절이었다.
그 해에도 어머님 생신에 정성껏 음식을 만들어 친척들을 초대했다.

음식을 한참 맛있게 먹고 있는데
옆지기가 새로 사온 카메라(그때는 필림 카메라)로

기념 사진을 찍자고 삼각대에 카메라를 얹었다.
그리고 나서 옆지기가 나에게,
"있잖아, 저 카메라는 음성을 인식해서 찍으라 말하면 찍혀.

 그런데, 반말을 하면 않찍혀, 한 번 해봐~"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참 누가 시키는대로 말도 잘 들었다.
"찍어~" .....정말 말을 안들었다.
"이제 찍으세요, 해봐~"
"찍으세요~~".......찰칵! 
내가 하는말, "와~너무 신기하다!"

리모콘을 본적이 없었으니...ㅎ
나중에 보니,

유스티노 손에 리모콘이 쥐어져 있었다.

울 유스티노 너무 장난꾸러기.....ㅎ  

그때부터 나는 카메라를 내 애마로 삼았다.


cc5733631f97bbd1c0b427ae7bb46cd6_1609675851_3046.jpg
 '요것이 리모콘인 줄 누가 알았을꼬~ㅎ' 

격세지감을 느끼는 이야기~~ㅎ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