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열왕기 상권1 장 1절 부터 53 절 까지
  • 이윤재글라라
  • 2017.10.11~2017.10.11
  • 조회수 : 27
1.[다윗과 수넴 처녀] 다윗 임금이 늙고 나이가 많이 들자, 이불을 덮어도 몸이 따뜻하지 않았다.
2.신하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주군이신 임금님께 젊은 처녀 하나를 구해 드려 임금님을 시중들고 모시게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그 처녀를 품에 안고 주무시면 주군이신 임금님의 몸이 따뜻해지실 것입니다."
3.그리하여 신하들은 이스라엘 온 지역에서 아름답고 젊은 여자를 찾다가, 수넴 여자 아비삭을 찾아내고는 그 처녀를 임금에게 데려왔다.
4.그 젊은 여자는 매우 아름다웠다. 그가 임금을 모시고 섬기게 되었지만, 임금은 그와 관계하지는 않았다.
5.한편 하깟의 아들 아도니야는 "내가 임금이 될 것이다." 하면서 거만을 부렸다. 그러고는 자기가 탈 병거와 말을 마련하고, 호위병 쉰 명을 두었다.
6.그런데 그의 아버지는 평생 한 번도 그에게 "네가 어찌하여 그런 일을 하느냐?"고 물으며 듣기 싫은 소리를 하지 않았다. 아도니야 또한 용모가 뛰어나고 압살롬 다음에 태어났던 것이다.
7.이도니야가 츠루야의 아들 요압과 에브야타르 사제와 의논하자, 그들은 아도니야를 지지하였다.
8.그러나 차독 사제,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 나탄 예언자 시므이와 레위, 그리고 다윗의 용사들은 아도니야 편에 서지 않았다.
9.아도니야는 왕자들인 자기의 모든 형제와 임금의 신하들인 유다의 모든 남자를 엔 로겔 근처 조헬렛 바위에 불러 놓고, 양과 소와 살진 송아지를 잡아 제사를 드렸다.
10.그러나 나탄 예언자와 브나야와 용사들, 그리고 자기 동생 솔로몬은 부르지 않았다.
11.그때에 나탄이 솔로몬의 어머니 밧 세바에게 말하였다. "주군이신 다윗 임금님께서도 모르시는 사이에 하깟의 아들 아도니야가 임금이 되었다는 소식을 듣지 못하셨습니까?
12.이제 제가 의견을 드릴 터이니, 당신의 목숨과 당신 아들 솔로몬의 목숨을 구하십시오.
13.당장 다윗 임금님께 들어가시어 이렇게 아뢰십시오.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 임금님께서는 일찍이 이 여종에게, '너의 아들 솔로몬이 내 뒤를 이어 임금이 되고, 내 왕좌에 앉을 것이다.' 하고 맹세하지 않으셨습니까? 그런데 어찌하여 아도니야가 임금이 되었습니까?'
14.당신께서 임금님께 아뢰고 계시면, 저도 뒤따라 들어가 그 말씀을 확인해 드리겠습니다."
15.그리하여 밧 세바는 침전으로 임금을 찾아갔다. 그때 임금은 매우 늙어서 수넴 여자 아비삭이 그를 섬기고 있었다.
16.밧 세바가 무릎을 끓고 임금에게 절하자, 임금이 "무슨 일이오?" 하고 물었다.
17.밧 세바가 그에게 대답하였다. "저의 임금님, 임금님께서는 주 임금님의 하느님을 두고 이 여종에게, '너의 아들 솔로몬이 내 뒤를 이어 임금이 되고, 내 왕좌에 앉을 것이다.'하고 맹세하셨습니다.
18.그런데 지금 아도니야가 임금이 되었는데도,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께서는 모르고 계십니다.
19.그는 모든 왕자와 에브야타르 사제, 그리고 군대의 장수 요압을 불러 놓고, 소와 살진 송아지와 양을 많이 잡아 제사를 드렸습니다. 그러나 임금님의 종 솔로몬은 부르지 않았습니다.
20.저의 주군이신 임금님,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의 뒤를 이어 누가 왕좌에 앉게 될 것이라고 선포하실지, 온 이스라엘이 임금님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21.그렇게 하지 않으시면,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께서 조상들과 함께 잠드시는 날, 저와 제 아들 솔로몬은 죄인이 될 것입니다."
22.밧 세바가 아직 임금에게 말을 하고 있는데, 나탄 예언자가 들어왔다.
23.시종들이 "나탄 예언자 드십니다." 하고 임금에게 고하자, 나탄은 임금 앞에 나아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하며
24.아뢰었다.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 임금님께서는 '아도니야가 내 뒤를 이어 임금이 되고, 내 왕좌에 앉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신 적이 있으십니까?
25.오늘 그가 내려가 모든 왕자와 군대의 장수들, 그리고 에브야타르 사제를 불러 놓고, 소와 살진 송아지와 양을 많이 잡아 제사를 드렸습니다. 그들은 지금 아도니야 앞에서 먹고 마시며, '아도니야 임금 만세!' 하고 외치고 있습니다.
26.그러나 그는 임금님의 종인 저와 차독 사제,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와 임금님의 종인 솔로몬은 부르지 않았습니다.
27.이런 일이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의 명령에 따라 일어났겠습니까? 임금님께서는 누가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의 뒤를 이어 왕좌에 앉게 될 것인지 임금님의 신하들에게 알려 주신 적이 없습니다."
28.그러자 다윗 임금은 " 밧 세바를 불러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밧 세바가 들어와 임금 앞에 서자,
29.임금이 이렇게 맹세하였다. "온갖 재난에서 내 목숨을 구해 주신,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 하오.
30.내가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두고 그대에게, '그대 아들 솔로몬이 내 뒤를 이어 임금이 되고, 나 대신 왕좌에 앉을 것이다.' 하고 맹세하였으니, 오늘 그대로 하겠소."
31.빗 세바는 무릎을 꿇어 얼굴을 땅에 대고 임금에게 절하며 아뢰었다. "저의 주군이신 다윗 임금님, 만수무강하십시오."
32.다윗 임금이 "차독 사제와 나탄 예언자, 그리고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를 불러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그들이 임금 앞으로 나오자,
33.임금이 그들에게 명령하였다. "그대들은 그대들 주군의 신하들을 거느리고, 내 아들 솔로몬을 내 노새에 태워 기혼으로 내려가시오.
34.거기에서 차독 사제와 나탄 예언자는 그에게 기름을 부어, 그를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우시오. 그러고 나서 나팔을 분 다음, '솔로몬 임금 만세!' 하고 외치시오.
35.그리고 그를 따라 올라오시오. 그가 와서 내 왕좌에 앉아 나를 대신하여 임금이 될 것이오. 내가 그를 이스라엘과 유다의 영도자로 임명하였소."
36.여호야다의 아들 브냐야가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아멘,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의 주 하느님께서도 좋다고 하시기를 빕니다.
37.주님께서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과 함께 계셨듯이 솔로몬과도 함께 계시어, 그의 왕좌가 저의 주군이신 다윗 임금님의 왕좌보다 더 높게 되기를 빕니다."
38.그리하여 차독 사제와 나탄 예언자,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 크렛 사람들과 펠렛 사람들이 내려가, 솔로몬을 다윗 임금의 노새에 태워 기혼으로 데리고 갔다.
39.차독 사제가 기름 담은 뿔을 천막에서 가져와, 솔로몬에게 기름을 부었다. 그러고 나서 나팔을 분 다음, 모든 백성이 "솔로몬 임금 만세!" 하고 외쳤다.
40.모든 백성이 그의 뒤를 따라 피리를 불고 올라가며 큰 기쁨에 넘쳐 환호하였는데, 그 소리에 땅이 갈라질 지경이었다.
41.아도니야와 그에게 초대받은 모든 사람이 향연을 마치려 하다가 이 소리를 들었다. 요압이 나팔 소리를 듣고는 "저 성읍이 왜 저렇게 소란스러우냐?" 하고 물었다.
42.그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에브야타르 사제의 아들 요나탄이 나타났다. 아도니야가 말하였다. "어서 오게. 그대는 훌륭한 사람이니 좋은 소식을 가져왔겠지."
43.그러자 요나탄이 아도니야게게 말하였다. "아닙니다. 우리 주군 다윗 임금님께서 솔로몬을 임금으로 세우셨습니다.
44.임금님께서 차독 사제와 나탄 예언자,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 크렛 사람들과 펠렛 사람들을 솔로몬과 함께 보내셨는데, 그들은 솔로몬을 임금님의 노새에 태웠습니다.
45.그리고 차독 사제와 나탄 예언자는 기혼에서 그에게 기름을 부어 임금으로 세웠습니다. 거기에서 사람들이 기뻐하며 올라가느라 성읍이 떠들썩한 것입니다. 여러분께서 들으신 소리가 바로 그 소리입니다.
46.솔로몬은 왕좌에 앉기까지 하였고,
47.더구나 임금님의 신하들이 우리 주군 다윗 임금님께 와서, 이렇게 축복하였습니다. '임금님의 하느님께서 임금님의 이름보다 솔로몬의 이름을 더 훌륭하게 하시고, 임금님의 왕좌보다 그의 왕좌를 더 높게 하시기를 빕니다.' 그러자 임금님께서도 친히 침상에서 절을 하시며,
48.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오늘 내 왕좌에 앉을 사람 하나를 주시고, 이 눈으로 그것을 보게 하신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는 찬미받으소소.'"
49.그러자 아도니야에게 초대받은 사람들이 모두 떨면서 일어나 저마다 제 갈 길로 가 버렸다.
50.아도니야도 솔로몬을 대하기가 두려워서, 일어나 제단으로 가 그 뿔을 움켜잡았다.
51.그러자 솔로몬에게 사람들이 이렇게 전하였다. "아도니야가 솔로몬 임금님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그느 제단의 뿔을 움켜잡고, '솔로몬 임금님께서 임금님의 종을 칼로 죽이지 않겠다고 지금 저에게 맹세하게 해 주십시오.' 하고 있습니다."
52.솔로몬이 말하였다. "만일 그가 훌륭한 사람답게 처신한다면 머리카락 하나 땅에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에게서 악이 드러나면 마땅히 죽을 것이다."
53.그러고 나서 솔로몬 임금이 사람들을 보내어 그를 제단에서 내려오게 하니, 그가 솔로몬 임금에게 와서 절을 하였다. 그러자 솔로몬은 그에게 "집으로 가시오."하고 일렀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9671 완료열왕기 하권8장 1절 부터 29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0.22 00:05:12 5
9670 완료열왕기 하권7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0.21 08:17:01 10
9669 완료열왕기 하권6장 1절 부터 33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0.20 17:20:05 8
9668 완료열왕기 하권5장 1절 부터 27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0.20 09:52:54 8
9667 진행열왕기 하권4장 1절 부터 44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7.10.20 09:28:08 12
9666 완료열왕기 하권3장 1절 부터 27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7.10.19 21:32:56 12
9665 완료열왕기 하권2장 1절 부터 25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0.19 20:39:20 8
9664 완료열왕기 하권1장 1절 부터 18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0.19 20:18:50 8
9663 완료열왕기 상권22장 1절 부터 5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0.19 08:58:56 7
9662 완료열왕기 상권21장 1절 부터 29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7.10.18 18:41:2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