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열왕기 상권3 장 1절 부터 28 절 까지
  • 한정희스텔라
  • 2017.10.12~2017.10.12
  • 조회수 : 311
1.[솔로몬이 파라오의 딸과 혼인하다] 솔로몬은 이집트 임금 파라오와 혼인 관계를 맺었다. 그는 파라오의 딸을 맞아들여, 자기 집과 주님의 집과 예루살렘을 에워싸는 성벽을 다 짓기까지 그 아내를 다윗 성에 머무르게 하였다.
2.주님의 이름을 위한 집이 그때까지 지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백성은 산당에서 제사를 드렸다.
3.솔로몬은 주님을 사랑하여, 자기 아버지 다윗의 규정을 따라 살았다. 그러나 그도 여러 산당에서 제사를 드리고 향을 피웠다.
4.[솔로몬이 기브온에서 꿈을 꾸다] 임금은 제사를 드리러 기브온에 갔다. 그곳이 큰 산당이었기 때문이다. 솔로몬은 그 제단 위에서 번제물을 천 마리씩 바치곤 하였다.
5.이 기브온에서 주님께서는 한밤중 꿈에 솔로몬에게 나타나셨다. 하느님께서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하고 물으셨다.
6.솔로몬이 대답하였다. "주님께서는 당신 종인 제 아버지 다윗에게 큰 자애를 베푸셨습니다. 그것은 그가 당신 앞에서 진실하고 의롭고 올곧은 마음으로 걸었기 때문입니다. 당신께서는 그에게 그토록 큰 자애를 내리시어, 오늘 이렇게 그의 왕좌에 앉을 아들까지 주셨습니다.
7.그런데 주 저의 하느님, 당신께서는 당신 종을 제 아버지 다윗을 이어 임금으로 세우셨습니다만, 저는 어린아이에 지나지 않아서 백성을 이끄는 법을 알지 못합니다.
8.당신 종은 당신께서 뽑으신 백성, 그 수가 너무 많아 셀 수도 헤아릴 수도 없는 당신 백성 가운데에 있습니다.
9.그러니 당신 종에게 듣는 마음을 주시어 당신 백성을 통치하고 선과 악을 분별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어느 누가 이렇게 큰 당신 백성을 통치할 수 있겠습니까?"
10.솔로몬이 이렇게 청한 것이 주님 보시기에 좋았다.
11.그래서 하느님께서는 그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네가 그것을 청하였으니, 곧 자신을 위해 장수를 청하지도 않고, 자신을 위해 부를 청하지도 않고, 네 원수들의 목숨을 청하지도 않고, 그 대신 이처럼 옳은 것을 가려내는 분별력을 청하였으니,
12.자, 내가 네 말대로 해 주겠다. 이제 너에게 지혜롭고 분별하는 마음을 준다. 너 같은 사람은 네 앞에도 없었고, 너 같은 사람은 네 뒤에도 다시 나오지 않을 것이다.
13.또한 나는 네가 청하지 않은 것, 곧 부와 명예도 너에게 준다. 네 일생 동안 임금들 가운데 너 같은 사람이 없을 것이다.
14.네가 만일 네 아버지 다윗이 걸었듯이 내 길을 걸으며, 내 규정과 내 계명을 지키면 네 수명도 늘려 주겠다."
15.솔로몬이 깨어 보니 꿈이었다. 그는 예루살렘으로 가 주님의 계약 궤 앞에 서서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바치고, 모든 신하에게 잔치를 베풀었다.
16.[솔로몬의 판결] 하루는 창녀 둘이 임금에게 나아가 그 앞에 섰다.
17.한 여자가 말하였다. "저의 임금님! 저와 이 여자는 한집에 살고 있습니다. 제가 아이를 낳을 때에 이 여자도 집에 있었습니다.
18.그리고 제가 아이를 낳은 지 사흘째 되던 날, 이 여자도 아이를 낳았습니다. 집에는 저희 둘 말고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집 안에는 저희 둘뿐이었습니다.
19.그런데 밤에 이 여자가 아들을 깔고 자는 바람에 그 아들이 죽었습니다.
20.그러자 이 여자는 그 밤중에 일어나, 당신 여종이 잠자는 사이에 곁에 있던 제 아들을 데려다 자기 품에 뉘어 놓고, 죽은 자기 아들을 제 품에 뉘어 놓았습니다.
21.제가 아침에 일어나 제 아들에게 젖을 먹이려다 보니 죽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아침이어서 그 아이를 자세히 보니 제가 낳은 아들이 아니었습니다."
22.그러자 다른 여자가 "천만에! 산 아이는 내 아들이고 죽은 아이가 너의 아들이야." 하고 우겼다. 처음 여자도 "아니야. 죽은 아이가 너의 아들이고, 산 아이가 내 아들이야." 하고 우겼다. 그렇게 그들은 임금 앞에서 말다툼을 하였다.
23.그때에 임금이 말하였다. "한 사람은 '살아 있는 아이가 내 아들이고 죽은 아이가 너의 아들이다.' 하고, 다른 사람은 '아니다. 죽은 아이가 너의 아들이고 산 아이가 내 아들이다.' 하는구나."
24.그러면서 임금은 "칼을 가져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시종들이 임금 앞에 칼을 내오자,
25.임금이 다시 말하였다. "그 산 아이를 둘로 나누어 반쪽은 이 여자에게, 또 반쪽은 저 여자에게 주어라."
26.그러자 산 아이의 어머니는 제 아들에 대한 모성애가 솟구쳐 올라 임금에게 아뢰었다. "저의 임금님! 산 아기를 저 여자에게 주시고 제발 그 아기를 죽이지 마십시오." 그러나 다른 여자는 "어차피 내 아이도 너의 아이도 안 된다. 자, 나누시오!" 하고 말하였다.
27.그때에 임금이 이렇게 분부하였다. "산 아기를 죽이지 말고 처음 여자에게 내주어라. 저 여자가 그 아기의 어머니다."
28.임금이 이러한 판결을 내렸다는 소식을 온 이스라엘이 들었다. 그리고 임금에게 하느님의 지혜가 있어 공정한 판결을 내린다는 것을 알고는 임금을 두려워하였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9834 완료마카베오기 하권2장 1절 부터 32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2.17 18:34:54 4
9833 완료마카베오기 하권1장 1절 부터 36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2.17 08:27:24 4
9832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6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2.16 21:52:17 7
9831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5장 1절 부터 41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2.16 08:46:02 4
9830 진행마카베오기 상권14장 1절 부터 49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7.12.16 05:23:57 9
9829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3장 1절 부터 53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2.15 08:27:01 16
9828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2장 1절 부터 53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2.14 14:46:10 17
9827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1장 1절 부터 7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7.12.14 08:55:03 18
9826 완료마카베오기 상권10장 1절 부터 89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7.12.14 05:21:04 19
9825 완료마카베오기 상권9장 1절 부터 73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7.12.13 15:30:17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