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예레미야서49 장 1절 부터 39 절 까지
  • 한정희스텔라
  • 2018.04.16~2018.04.16
  • 조회수 : 4312
1.[암몬] 암몬 자손들에 대하여.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스라엘은 자식도 없고 상속자도 없느냐? 어찌하여 밀콤 신이 가드를 차지하고 그의 백성이 가드의 여러 성읍에서 사는가?
2.그러므로 이제 그때가 오면 암몬 자손들이 사는 라빠에 전쟁의 함성이 들려오게 하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라빠는 폐허의 흙 언덕이 되고 그 마을들은 불타리라. 이제는 이스라엘이 자신을 차지했던 자들을 차지하리라. ㅡ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ㅡ
3.아이 성이 부서졌으니, 헤스본아, 통곡하여라. 라빠의 마을들아, 울부짖어라. 자루옷을 두르고 애곡하며 몸에 상처를 내고 돌아다녀라. 밀콤 신이 그의 사제들과 대신들과 더불어 포로로 끌려갈 것이다.
4.배반한 딸아 어찌하여 너의 골짜기를 두고 자랑하느냐? 네 골짜기는 이제 스러지고 있지 않느냐? 암몬은 자기 보물을 의지하고 '누가 나를 치러 오겠느냐?' 하고 말한다.
5.내가 주위의 모든 민족들에게서 너에게 공포를 가져오리라. ㅡ 주 만군의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그러면 너희는 저마다 그분 앞에서 쫓겨 갈 것이고 도망자들을 모을 자가 없으리라. ㅡ
6.그러나 그 뒤에 내가 암몬 자손들의 운명을 되돌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7.[에돔] 에돔에 대하여.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제 테만에는 더 이상 지혜가 없느냐? 지각 있는 자들에게서 의견이 사라지고 그들의 지혜가 다했단 말이냐?
8.드단 주민들아 등을 돌려 달아나 깊이 숨어라. 내가 그에게 에사우의 환난을, 그를 징벌할 때를 가져올 것이다.
9.포도를 따는 사람들이 너에게 오면 지스러기도 남기지 않는다. 도둑들이 밤에 들어오면 자기네가 원하는 대로 털어 간다.
10.나도 에사우를 발가벗기고 그의 피신처들을 들추어내니 그는 더 이상 몸을 숨길 수 없다. 그의 후손과 형제들과 이웃들이 몰락하고 자신마저 살아남지 못한다.
11.너의 고아들은 남겨 두어라. 내가 살려 주겠다. 너의 과부들도 나를 의지하게 하여라."
12.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마땅히 잔을 마시지 않아도 되는 자마저 마시는데, 너라고 벌받지 않을 수 있겠느냐? 너는 벌받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너는 반드시 그 잔을 마셔야 한다.
13.내가 정녕 나 자신을 두고 맹세한다. 주님의 말씀이다. 보츠라는 폐허가 되어 놀람과 수치와 저주의 대상이 될 것이다. 보츠라의 모든 성읍도 영원히 황무지가 될 것이다."
14.나는 주님께 말씀을 들었다. 사자가 민족들에게 파견되었다. "한데 모여 에돔으로 진격하고 일어나 싸워라."
15.보라, 내가 너를 민족들 가운데에서 보잘것없게 만들리니 너는 사람들 가운데에서 멸시를 받으리라.
16.바위틈에 살고 언덕에 자리 잡은 자야 네가 일으킨 두려움과 네 마음의 교만이 너 자신을 속였다. 네가 독수리처럼 높은 곳에 보금자리를 차려도 내가 너를 거기에서 끌어 내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17.에돔이 놀람 거리가 되어, 지나가는 사람마다 그를 보고 깜짝 놀라며, 그 모든 참상을 비웃을 것이다.
18.소돔과 고모라와 그 이웃 성읍들이 멸망했을 때처럼, ㅡ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ㅡ아무도 거기에 살지 않고 그곳에 머무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19.사자가 요르단의 깊은 숲 속에서 뛰쳐나와 늘 푸른 목장으로 달려들 듯 나도 순식간에 그곳에서 그들을 몰아내고 누구든 내가 뽑은 자를 그곳에 세우리라. 과연 나와 같은 자가 누구며 누가 나를 불러낼 수 있는가? 어떤 목자가 내 앞에 나설 수 있느냐?
20.그러므로 주님께서 에돔을 치려고 세우신 결의와 테만 주민들을 치려고 짜 놓으신 계획을 들어보아라. 양떼의 어린것들이 그들을 반드시 끌어내고 이들 때문에 그들의 목장이 깜짝 놀라리라.
21.그들이 쓰러지는 소리에 땅이 흔들리고 그 울부짖는 소리가 갈대 바다까지 들리리라.
22.이제 그가 독수리처럼 떠올라 날고 보츠라를 치려고 날개를 펼치리라. 그날에 에돔 용사들의 마음은 산고를 겪는 여인의 마음처럼 되리라.
23.[다마스쿠스] 다마스쿠스에 대하여. 하맛과 아르팟이 나쁜 소식을 들은 까닭에 당황한다. 그들은 낙담하여 바다처럼 동요하니 잠잠히 있을 수 없다.
24.다마스쿠스는 기운이 떨어지자 몸을 돌려 달아나려 하지만 공포에 사로잡혔다. 해산하는 여인같이 근심과 슬픔이 그를 붙잡는다.
25.명성 높던 성읍이, 나의 기쁨이던 성읍이 어쩌다 버림받았느냐?
26.그러므로 그날 성읍의 젊은이들이 광장에서 쓰러지고 모든 군인이 전멸하리라. 만군의 주님 말씀이다.
27.내가 다마스쿠스의 궁궐에 불을 질러 벤 하닷의 성채를 태워 버리리라.
28.[케다르와 하초르]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멸망시킨 케다르와 하초르 왕국에 대하여.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일어나 케다르를 치러 올라가라. 동방 사람들을 몰락시켜라.
29.그들의 천막과 양 떼를 빼앗고 휘장과 살림살이도 모두 빼앗아라. 그들에게서 낙타들을 몰아내오고 그들에게 '사방에서 공포가 밀려온다.' 하고 외쳐라.
30.하초르 주민들아, 어서 몸을 피해 달아나 깊이 숨어라. 주님의 말씀이다.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너희를 칠 구상을 하고 너희를 칠 계획을 짜 놓았다.
31.일어나 마음 놓고 편안히 살고 있는 민족을 치러 올라가라. 주님의 말씀이다. 그들은 성문도 빗장도 없이 홀로 떨어져 살고 있다.
32.그들의 낙타들이 노획물이 되고 그들의 가축 떼가 전리품이 되리라. 관자놀이의 머리를 민 자들을 내가 사방으로 흩어 버리고 그들 주변 곳곳에서 그들에게 환난을 불러오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33.하초르는 승냥이의 소굴이 되고 영원히 폐허가 되리라. 아무도 거기에 살지 않게 되고 그곳에 머무는 사람도 없으리라.
34.[엘람] 유다 임금 치드키야가 다스리기 시작할 무렵에, 엘람을 두고 예레미야 예언자에게 내린 주님의 말씀.
35.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엘람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활을 꺾어 버리겠다.
36.내가 하늘 네 귀퉁이에서 네 가지 바람을 몰아와, 그들을 사방으로 흩어 버리겠다. 그러면 엘람에서 쫓겨난 사람들이 들어가지 않는 나라가 없을 것이다.
37.나는 그들의 원수들과 그들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 앞에서, 엘람이 무서워 떨게 하겠다. 그들에게 재앙을, 타오르는 분노를 내리고, 그들 뒤로 칼을 보내어, 내가 그들을 멸망시킬 때까지 뒤쫓게 하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38.나는 엘람에 내 옥좌를 차리고 거기에서 임금과 대신들을 없애 버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39.그러나 내가 뒷날 엘람의 운명을 되돌려 주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1018 완료역대기 상권6장 1절 부터 66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7 21:25:23 1
11017 완료역대기 상권5장 1절 부터 41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7 18:38:09 0
11016 완료역대기 상권4장 1절 부터 43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7 17:12:19 1
11015 완료역대기 상권3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6 20:32:22 3
11014 완료역대기 상권2장 1절 부터 55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6 19:58:04 6
11013 완료역대기 상권1장 1절 부터 5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6 05:40:12 4
11012 완료열왕기 하권25장 1절 부터 30절 까지new 0 김옥주마리안나 2018.12.16 01:06:06 5
11011 완료열왕기 하권24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5 22:32:47 7
11010 완료열왕기 하권23장 1절 부터 37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5 13:00:08 12
11009 완료열왕기 하권22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4 15:43:3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