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에제키엘서43 장 1절 부터 27 절 까지
  • 이윤재글라라
  • 2018.05.10~2018.05.10
  • 조회수 : 2893
1.[주님의 영광이 성전으로 돌아오다] 그가 나를 대문으로, 동쪽으로 난 대문으로 데리고 나갔다.
2.그런데 보라, 이스라엘 하느님의 영광이 동쪽에서 오는 것이었다. 그 소리는 큰 물이 밀려오는 소리 같았고, 땅은 그분의 영광으로 빛났다.
3.그 모습은 내가 본 환시, 곧 그분께서 이 도성을 파멸시키러 오실 때에 내가 본 환시와 같았고 또 그 모습은 내가 크바르 강 가에서 본 환시와 같았다. 그래서 나는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4.그러자 주님의 영광이 동쪽으로 난 문을 지나 주님의 집으로 들어갔다.
5.그때 영이 나를 들어 올려 안뜰로 데리고 가셨는데, 주님의 집이 주님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었다.
6.그 사람이 내 곁에 서 있는데, 주님의 집에서 나에게 말씀하시는 소리가 들렸다.
7.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사람의 아들아, 이곳은 내 어좌의 자리, 내 발바닥이 놓이는 자리다. 내가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영원히 살 곳이다. 다시는 이스라엘 집안이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나 그 임금들이 불륜을 저질러, 또 임금들이 죽었을 때 그 주검으로,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지 않을 것이다.
8.그들은 자기들의 문지방을 내 문지방 옆에 놓고, 자기들의 문설주를 내 문설주 옆에 놓아, 나와 자기들 사이에 벽 하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 그들은 이렇게 역겨운 짓들을 저질러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었다. 그래서 내가 분노하여 그들을 멸망시켜 버렸다.
9.그러나 이제 그들은 자기들의 불륜과 자기네 임금들의 주검을 나에게서 멀리 치워 버릴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그들 가운데에서 영원히 살 것이다.
10.너 사람의 아들아, 이스라엘 집안에게 하느님의 이 집을 설명해 주어, 자기들이 저지른 죄를 수치스럽게 여기며, 성전 모형을 측량해 보게 하여라.
11.자기들이 저지른 모든 것을 그들이 수치스럽게 여기거든, 주님 집의 구조, 그 배치와 나가는 곳과 들어오는 곳을 포함한 모든 구조와 모든 규정, 그 모든 구조와 법을 그들에게 알려 주고, 그들이 보는 앞에서 그려 주어, 그 모든 구조와 규정을 준수하여 지키게 하여라.
12.이것이 주님 집의 법이다. 이 산꼭대기, 사방 경계가 모두 가장 거룩한 곳이다. 바로 이것이 주님 집의 법이다."
13.[안뜰의 제단] 암마로 잰 제단의 치수는 다음과 같았다. 한 암마는 보통의 한 암마에 손바닥 너비를 더한 것이다. 제단의 도랑은 깊이가 한 암마, 너비가 한 암마이고, 그 가장자리에는 빙 돌아가면서 한 뼘 되는 턱이 있었다. 제단의 높이는 다음과 같았다.
14.땅바닥에 있는 도랑에서 아래 받침의 윗면까지는 두 암마이고, 너비는 한 암마였다. 이 작은 받침에서 큰 받침 위까지는 네 암마이고, 너비는 한 암마였다.
15.제단의 화덕은 네 암마 높이고, 그 화덕에는 뿔이 네 개 솟아 있었다.
16.화덕은 길이가 열두 암마, 너비도 열두 암마로서, 네 면으로 네모가 져 있었다.
17.큰 받침은 길이가 열네 암마, 너비가 열네 암마로서, 네 면이나 나 있었다. 사방 턱은 반 암마이고, 도랑은 돌아가면서 한 암마였다. 층계들은 동쪽에 나 있었다.
18.[제단의 봉헌] 그분께서 또 나에게 말씀하셨다. "사람의 아들아,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번제물을 바치고 피를 뿌릴 제단을 만드는 날에 지킬 제단의 규정들은 이러하다.
19.주 하느님의 말이다. 너는 차독의 후손들 가운데에서, 나를 섬기려고 나에게 가까이 나아오는 레위인 사제들에게, 속죄 제물로 황소 한 마리를 내주어야 한다.
20.그리고 너는 그 피를 얼마쯤 가져다가, 제단의 네 뿔과 받침의 네 귀퉁이와 사방 턱에 발라, 제단을 정화하고 속죄하여라.
21.속죄 제물로 바친 황소는 가져다가, 성전 밖, 주님 집의 지정된 곳에서 태워라.
22.둘째 날에는 흠 없느 숫염소 한 마리를 속죄 제물로 바치고 나서, 황소로 제단을 정화하였듯이 그것을 다시 정화하여라.
23.정화 예식을 마친 다음에는, 흠 없는 황소 한 마리와 양 떼 가운데에서 흠 없느 숫양 한 마리를 바쳐라.
24.네가 그것들을 주님 앞에 바치면, 사제들은 그 위에 소금을 뿌리고 주님에게 번제물로 바쳐야 한다.
25.너는 이레 동안 날마다 속죄 제물로 염소 한 마리씩 바쳐야 한다. 그리고 황소 한 마리와 양 떼 가운데에서 숫양 한 마리를 흠 없느 것들로 바치게 하여라.
26.이렇게 이레 동안 제단을 위한 속죄 예식을 거행하여, 그것을 정화하고 봉헌하게 하여라.
27.이 기간이 끝난 뒤, 여드레째 되는 날부터는 사제들이 이 제단 위에서 너희의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바쳐야 한다. 그러면 내가 너희를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주 하느님의 말이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573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8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3 16:32:09 5
10572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7장 1절 부터 16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3 08:26:22 10
10571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6장 1절 부터 18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2 14:04:57 11
10570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5장 1절 부터 21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2 08:13:38 11
10569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4장 1절 부터 18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08.12 05:23:48 18
10568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3장 1절 부터 18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1 20:15:06 745
10567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2장 1절 부터 17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1 08:53:10 11
10566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1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08.11 05:16:12 15
10565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16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0 13:44:15 16
10564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15장 1절 부터 58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0 08:33:24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