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다니엘서2 장 1절 부터 49 절 까지
  • 정계순엘리사벳
  • 2018.05.13~2018.05.15
  • 조회수 : 2741
1.[네부카드네자르가 꿈을 꾸다] 네부카드네자르 통치 제이년에, 네부카드네자르는 꿈을 꾸고 마음이 불안해져서 잠을 이루지 못했다.
2.임금은 자기 꿈을 풀이해 줄 요술사, 주술사, 마술사, 점성가들을 불러오라고 분부하였다. 그들이 와서 임금 앞에 서자,
3.임금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꿈을 꾸었는데 무슨 꿈인지 몰라 마음이 불안하다."
4.그러자 점성가들이 아람 발로 임금에게 아뢰었다. "임금님께서 만수무강하시기를 빕니다. 이 종들에게 꿈을 말씀하여 주시면 저희가 그 뜻을 밝혀 드리겠습니다."
5.그러나 임금은 점성가들에게 이렇게 대답하였다. '나의 뜻은 확고하다. 너희가 내 꿈과 그 뜻을 나에게 설명해 주지 못하면, 너희 사지는 짖겨 나가고 너희 집들은 쓰레기 더미가 될 것이다.
6.그러나 너희가 꿈과 그 뜻을 밝혀 주면, 내가 선물과 상을 내리고 큰 명예를 누리게 해 주겠다. 그러니 그 꿈과 그 뜻을 밝혀 보아라."
7.점성가들이 다시 아뢰었다. "임금님께서 이 종들에게 꿈을 말씀해 주시면, 그 뜻을 밝혀 드리겠습니다."
8.그러자 임금이 대답하였다. "너희가 나의 뜻이 확고함을 보고서 시간을 벌려고 한다는 것을 이제 내가 분명히 알았다.
9.너희가 꿈을 설명해 주지 못하면 너희가 받을 판결은 하나밖에 없다. 너희는 사정이 바뀔 때까지 내 앞에서 거짓되고 그릇된 말을 하기로 모의하였다. 그 꿈을 나에게 말해 보아라. 그래야 너희가 그 뜻을 밝힐 수 있는지 내가 알 수 있을 것이다."
10.점성가들이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임금님께서 요구하시는 대로 그것을 밝힐 수 있는 이는 세상에 한 사람도 없습니다. 사실 아무리 위대하고 강력한 임금이라 할지라도, 이와 같은 일을 어떠한 요술사나 주술사나 전성가에게 물은 적이 없습니다.
11.임금님께서 물으신 것은 너무 어려워, 인간과 멀리 떨어져 사는 신들 말고는 그것을 임금님께 밝혀 드릴 수 있는 이가 아무도 없습니다."
12.이 일 때문에 임금은 분노하고 격분하여, 바빌론의 현인들을 모두 죽이라고 분부하였다.
13.그렇게 어명이 내려, 이제 현인들은 처형을 당하게 되었다. 사람들은 다니엘과 그 동료들도 처형하려고 찾아 나섰다.
14.그러자 다니엘은 바빌론의 현인들을 처형하려고 나온, 임금의 친위대장 아르욕에게 현명하고 신중하게 말을 걸었다.
15.그가 임금의 무관 아르욕에게 이렇게 물었다. "임금님께서 내리신 어명이 어찌 이토록 가혹합니까/" 그러자 아르욕이 다니엘에게 사정을 알려 주었다.
16.그리하여 다니엘은 궁궐로 들어가서, 꿈의 뜻을 밝혀 줄 터이니 시간을 달라고 청하였다.
17.그런 다음에 다니엘은 집으로 가서, 자기의 동료 하난야와 아자르야에게 사정을 알렸다.
18.또 자기와 동료들이 바빌론의 나머지 현인들과 함께 죽지 ㅇ낳도록, 그 신비와 관련하여 하늘의 하느님께 자비를 청하자고 하였다.
19.그러자 다니엘에게 그 신비가 밤의 환시 중에 드러났다. 다니엘은 하늘의 하느님을 찬미하며
20.이렇게 말하엿다. "지혜와 힘이 하느님의 것이니 하느님의 이름은 영원에서 영원까지 찬미받으소서.
21.그분은 시간과 절기를 바꾸시는 분, 임금들을 내치기도 하시고 임금들을 세우기도 하시며 현인들에게 지혜를 주시고 예지를 아는 이들에게 지식을 주시는 분이시다.
22.그분은 심오한 것과 감추어진 것을 드러내시고 어둠 속에 있는 것을 알고 계시며 빛이 함께 머무르는 분이시다.
23.저의 조상들의 하느님 제가 당신께 감사드리며 당신을 찬양합니다. 당신께서는 저에게 지혜와 힘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저희가 당신께 청한 것을 저에게 알려 주셧습니다. 임금이 원하는 것을 저희에게 알려 주셨습니다."
24.그리하여 다니엘은 바빌론의 현인들을 죽이라고 임금이 임명한 아르욕을 찾아가서 이렇게 말하였다. "바빌론의 현인들을 죽이지 마십시오. 저를 임금님 앞으로 데려다 주십시오. 그러면 임금님의 꿈의 뜻을 밝혀 드리겠습니다."
25.그러자 아르욕은 다니엘을 임금 앞으로 급히 데리고 가서 이렇게 아뢰었다. "유다에서 온 유배자들 가운데에서 임금님께 꿈의 뜻을 알려 드릴 수 있는 사람을 찾았습니다."
26.임금이 벨트차사르라는 이름을 가진 다니엘에게, "내가 본 꿈과 그 뜻을 네가 나에게 알려 줄 수 있다는 말이냐?" 하고 묻자,
27.다니엘이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임금님께서 물으신 신비는 어떠한 연인도 주술사도 요술사도 점술사도 임금님께 밝혀 그릴 수 없는 것입니다.
28.그러나 하늘에는 신비를 드러내시는 하느님께서 계십니다. 그분께서 뒷날 무슨 일이 일어날지 네부카드네자르 임금님께 알려 주셨습니다. 임금님께서 침상에 누워 계실 때에 머릿속에 나탄난 꿈과 환시는 이렇습니다.
29.임금님, 임금님께서 침상에 드시자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여러 생각이 오갔습니다. 그때에 신비를 드러내시는 분께서 앞으로 일어날 일을 임금님께 알려 주신 것입니다.
30.저에게 이 신비가 드러난 것은 제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큰 지혜를 가졋기 때문이 아닙니다. 임금님께 꿈의 뜻을알려 드려서 임금님께서 마음에 떠오르는 생각들을 아시게 하려는 것입니다.
31.임금님, 임금님께서는 무엇인가 보고 계셨습니다. 그것은 큰 상이었습니다. 그 거대하고 더없이 번쩍이는 상이 임금님 앞에 서 있었는데, 그 모습이 무시무시하였습니다.
32.그 상의 머리는 순금이고 가슴과 팔은 은이고 배와 넙적다리는 청동이며,
33.아랫다리는 쇠이고, 바은 일부는 쇠로, 일부는 진흙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34.임금님께서 그것을 보고 계실 때, 아무도 손을 대지 않았는데 돌이 하나 떨어져 나와, 쇠와 진흙으로 된 그 상의 발을 쳐서 부수어 버렸습니다.
35.그러자 쇠, 진흙, 청동, 은, 금이 다 부서져서, 여름 타작마당의 겨처럼 되어 바람에 날려가 버리니, 그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상을 친 돌은 거대한 산이 되어 온 세상을 채웠습니다.
36.이것이 그 꿈입니다. 이제 그 뜻을 저희가 임금님께 아뢰겠습니다.
37.임금님, 임금님께서는 임금들의 임금이십니다. 하늘의 하느님께서 임금님께 나라와 권능과 권세와 영화를 주셨습니다.
38.또 사람과 들의 짐승과 하늘의 새를, 그들이 어디에서 살든 다 임금님 손에 넘기시어, 그들을 모두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임금님께서 바로 그 금으로 된 머리이십니다.
39.임금님 다음에는 임금님보다 못한 다른 나라가 일어나겠습니다. 그다음에는 청동으로 된 셋째 나라가 온 세상을 다스리게 됩니다.
40.그러고 나서 쇠처럼 강건한 넷째 나라가 생겨날 것입니다. 쇠가 모든 것을 부수고 깨뜨리듯이, 그렇게 으깨 버리는 쇠처럼 그 나라는 앞의 모든 나라를 부수고 깨뜨릴 것입니다.
41.그런데 일부는 옹기장이의 진흙으로, 일부는 쇠로 된 발과 발가락들을 임금님께서 보셨듯이, 그것은 둘로 갈라진 나라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쇠와 옹기 진흙이 섞여 있는 것을 보셨듯이, 쇠의 강한 면은 남아 있겠습니다.
42.그 발가락들이 일부는 쇠로, 일부는 진흙으로 된 것처럼, 그 나라도 한쪽은 강하고 다른 쪽은 깨지기 쉬울 것입니다.
43.임금님께서 쇠와 옹기 진흙이 섞여 있는 것을 보셨듯이 그들은 혼인으로 맺어지기는 하지만, 쇠가 진흙과 섞여 하나가 되지 못하는 것처럼 서로 결합되지는 못할 것입니다.
44.이 임금들의 시대에 하늘의 하느님께서 한 나라를 세우실 터인데, 그 나라는 영원히 멸망하지 않고 그 왕권이 다른 민족에게 넘어가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 나라는 앞의 모든 나라를 부수어 멸망시키고 영원히 서 있을 것입니다.
45.이는 아무도 돌을 떠내지 않았는데 돌 하나가 산에서 떨어쟈 나와, 쇠와 청도오가 진흙과 은과 금을 부수는 것을 임금님께서 보신 것과 같습니다. 위대하신 하느님께서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임금님께 알려 주신 것입니다. 꿈은 확실하고 그 뜻은 틀림없습니다."
46.그러자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은 엎드려 다니엘에게 절하고 나서, 예물과 분향을 그에게 올리라고 붑부하였다.
47.그리고 임금은 다니엘에게 말하였다. "참으로 그대들의 하느님이야말로 신들의 신이시고 임금들의 주군이시며 신비를 드러내시는 분이시다. 그래서 그대가 이 신비를 드러낼 수 있었다."
48.그러고 나서 임금은 다니엘의 지위를 높이고 큰 선물을 많이 주었으며, 그를 바빌론 지방 전체를 다스리는 통치자이며 바빌론의 모든 현인을 거느리는 총감독관으로 삼았다.
49.다니엘은 임금에게 청하여 사드락과 메삭과 아벳 느고를 바빌론 지방의 일을 맡도록 임명하고, 자기는 대궐 문간에서 머물렀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779 진행레위기15장 1절 부터 33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0.19 08:19:21 0
10778 진행레위기14장 1절 부터 57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10.19 05:26:34 4
10777 진행레위기13장 1절 부터 59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0.18 22:23:46 4
10776 완료레위기12장 1절 부터 8절 까지new 0 김옥주마리안나 2018.10.18 20:48:29 1
10775 완료레위기11장 1절 부터 47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0.18 20:17:10 1
10774 완료레위기10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10.18 09:34:13 3
10773 완료레위기9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0.18 07:59:05 2
10772 완료레위기8장 1절 부터 36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10.18 05:14:48 4
10771 완료레위기7장 1절 부터 38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0.17 20:44:26 2
10770 완료레위기6장 1절 부터 30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0.17 09:19: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