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다니엘서4 장 1절 부터 34 절 까지
  • 이윤재글라라
  • 2018.05.13~2018.05.13
  • 조회수 : 1162
1.나 네부카드네자르는 집에서 편히 지내며 궁궐에서 영화를 누리고 있었다.
2.그러다가 꿈을 꾸었는데 그것이 나를 두렵게 하였다. 침상에서 일어나는 여러 상상과 머릿속의 환시들이 나를 놀라게 하였다.
3.그래서 나는 칙령을 내려, 바빌론의 현인들을 모두 데려다가 나에게 꿈의 뜻을 설명하라고 하였다.
4.요술사, 주술사, 점성가, 점술사들이 오자, 내가 그들에게 꿈을 이야기해 주었지만, 그들은 나에게 그 뜻을 설명하지 못하였다.
5.마침내 다니엘이 나에게 왔다. 내 신의 이름을 따라 벨트사차르라는 이름을 가진 그는, 거룩한 신들의 영을 지닌 사람이었다. 그래서 내가 그에게 꿈을 이야기해 주었다.
6."요술사들의 우두머리 벨트사차르야, 너는 거룩한 신들의 영을 지녔으며 어떠한 신비도 너에게는 어렵지 않음을 나는 안다. 내가 본 꿈은 이러하니 그 뜻을 말해 보아라.
7.침상에 누워 있을 때에 나는 머릿속에 떠오르는 환시를 보았다. 나무가 한 그루 보였다. 세상 한 가운데에 자리 잡은 높이가 엄청난 나무였다.
8.그 나무가 더욱 크고 튼튼하게 자라서 높이가 하늘까지 닿으니 세상 끝 어디에서도 그것을 볼 수 있었다.
9.잎은 아름답고 열매는 풍성하여 모든 사람의 양식이 될 수 있었다. 그 그늘 밑으로는 들짐승들이 찾아들고 그 가지에는 하늘의 새들이 깃들이며 모든 생물이 그 나무에서 양식을 얻었다.
10.침상에 누운 나는 계속 머릿속에 떠오르는 환시를 보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하늘에서 거룩한 감시자가 내려와
11.큰 소리로 외쳤다.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저 나무를 베어라. 가지는 잘라 내고 잎은 떨어 버리고 열매는 흩어 버려라. 짐승들을 그 밑에서, 새들을 그 가지에서 쫓아내어라.
12.그러나 뿌리등걸은 땅에 남겨 두어라. 쇠사슬과 청동 사슬로 묶어 들풀 사이에 남겨 두어라. 하늘에서 내리는 이슬에 젖은 채 땅의 잡초들 사이에서 짐승들과 운명을 함께하게 하여라.
13.그 마음이 바뀌어 사람의 마음이 아니라 짐슴의 마음을 지니고 일곱 해를 지내게 하여라.
14.이는 감시자들의 결정에 따른 명령이며 거룩한 이들의 지시에 따른 판결로서 가장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나라를 지배하심을 살아 있는 자들이 알게 하려는 것이다. 그분께서는 원하시는 이에게 그 나라를 주시고 가장 낮은 사람을 그 나라 위에 세우신다.'
15.이것이 나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이 본 꿈이다. 벨트사차르야, 이제 네가 그 뜻을 말해 보아라. 내 나라의 현인들은 아무도 그 뜻을 나에게 설명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너는 거룩한 신들의 영을 지녔으니 할 수 있지 않느냐?"
16.[다니엘이 꿈의 뜻을 밝히다] 벨트사차르라는 이름을 가진 다니엘은 잠시 당황하였다. 임금의 생각들이 그를 놀라게 한 것이다. 그러자 임금이 말하였다. "벨트사차르야, 내 꿈과 그 뜻이 너를 놀라게 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제야 벨트사차르가 대답하였다. "임금님, 그 꿈이 임금님의 원수들에게, 그 뜻이 임금님의 적들에게 해당되는 것이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17.임금님께서 보신 그 나무는 크고 튼튼하게 자라서 높이가 하늘까지 닿아, 세상 어디에서도 그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18.잎은 아름답고 열매는 풍성하여 모든 사람의 양식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 그늘 밑에는 들짐승들이 깃들이고, 그 가지에는 하늘의 새들이 둥지를 틀었습니다.
19.임금님, 그 나무는 바로 임금님이십니다. 임금님께서는 크고 튼튼하게 자라셨습니다. 임금님의 위력은 더욱 커져 하늘까지 닿고, 임금님의 통치는 땅 끝까지 이르렀습니다.
20.그런데 임금님께서는 하늘에서 거룩한 감시자가 내려와 이렇게 말하는 것을 또 보셨습니다. '저 나무를 베어 없애 버려라. 그러나 뿌리등걸은 땅에 남겨 두어라. 쇠사슬과 청동 사슬로 묶어 들풀 사이에 남겨 두어라. 하늘에서 내리는 이슬에 젖은 채, 들짐승들과 운명을 함께하게 하여라. 일곱 해를 지낼 때까지 그렇게 하여라.'
21.임금님, 꿈의 뜻은 이러합니다. 그것은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께 내리신 가장 높으신 분의 결정입니다.
22.임금님께서는 사람들에게서 쫓겨나 들짐승들과 함께 사시겠습니다. 그래서 소처럼 풀을 드시고 하늘에서 내리는 이슬에 젖으실 것입니다. 그렇게 일곱 해를 지내시고 나서야, 임금님께서는 비로소 가장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나라를 다스리시고, 그분께서 원하시는 이에게 그 나라를 주신다는 것을 깨닫게 되시겠습니다.
23.또 그 나무와 뿌리등걸을 남겨 두라고 한 것은, 하늘이 세상을 다스림을 임금님께서 깨달으신 다음에야, 임금님의 나라가 임금님께 되돌려진다는 것을 뜻합니다.
24.그러니 임금님, 저의 조언이 임금님께 받아들여지기를 바랍니다. 의로운 일을 하시어 죄를 벗으시고, 가난한 이들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불의를 벗으십시오. 그리하시면 임금님의 번영이 지속될지도 모릅니다."
25.[꿈이 그대로 이루어지다] 이 모든 것이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에게 그대로 일어났다.
26.열두 달이 지난 뒤, 임금은 바빌론에 있는 왕궁 옥상을 거닐면서
27.혼자 말하였다. "이것이 대바빌론이 아니냐? 내가 영광과 영화를 떨치려고 나의 강력한 권세를 행사하여 왕도로 세운 것이다."
28.이 말이 임금의 입에서 채 떨어지기도 전에 하늘에서 말소리가 들렸다. "네부카드네자르 임금아, 너에게 내리는 판결이다. 왕권이 너에게서 떨어져 나갔다.
29.너는 사람들에게서 쫓겨나 들짐승들과 함께 살 것이다. 그래서 너는 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다. 그렇게 일곱 해를 지내고 나서야, 너는 비로소 가장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나라를 다스리시고,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에게 그 나라를 주신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
30.이 말이 곧바로 네부카드네자르에게 이루어졌다. 그는 사람들에게서 쫓겨나 소처럼 풀을 먹고, 몸은 하늘에서 내리는 이슬에 젖었으며, 머리카락은 독수리처럼, 손발톱은 새처럼 자라기까지 하였다.
31.기한이 찼을 때에 나 네부카드네자르는 눈을 들어 하늘을 바라보았다. 그때에 나는 정신을 되찾아, 가장 높으신 분께 영광을 드리고 영원히 살아 계신 분을 찬양하고 찬송하였다. 그분의 통치는 영원한 통치이고 그분의 나라는 대대로 이어지리라.
32.세상의 모든 주민은 그분께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여겨진다. 그분께서 하늘의 군대와 세상 주민들에게 당신 뜻대로 하시지만 그분의 손을 막고 "왜 그리하십니까"하고 말할자 아무도 없다.
33.바로 그때에 나는 정신을 되찾았다. 그리고 내 나라의 영광을 드높이는 영화와 영예도 되찾았다. 나의 자문관들과 대신들이 나를 찾아왔으며, 나는 내 왕권을 회복하고 더욱더 큰 위력을 얻었다.
34.이제 나 네부카드네자르는 하늘의 임금님을 찬양하고 숭상하며 찬송한다. 그분께서 하시는 일은 모두 진실하고 그 길은 다 공정하니 그분께서는 교만 속에 걷는 자들을 낮추실 수 있는 분이시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583 완료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5장 1절 부터 26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7 08:11:10 16
10582 완료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4장 1절 부터 31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6 20:29:59 4
10581 완료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3장 1절 부터 29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6 08:23:17 4
10580 진행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2장 1절 부터 21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08.16 05:15:21 8
10579 완료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1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5 20:29:42 3
10578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13장 1절 부터 13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5 08:05:24 2
10577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12장 1절 부터 21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08.14 18:30:52 3
10576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11장 1절 부터 33절 까지new 0 김옥주마리안나 2018.08.14 18:10:23 8
10575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10장 1절 부터 18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08.14 08:15:49 8
10574 완료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9장 1절 부터 15절 까지new 0 정계순엘리사벳 2018.08.14 05:23:2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