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신앙생활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성경이어쓰기

열왕기 상권12 장 1절 부터 33 절 까지
  • 이윤재글라라
  • 2018.12.05~2018.12.05
  • 조회수 : 29
1.[북쪽 지파들이 반기를 들다] 르하브암은 스켐으로 갔다. 온 이스라엘이 스켐에 모여 그를 임금으로 세우고자 하였기 때문이다.
2.느밧의 아들 예로보암은 솔로몬 임금을 피하여 이집트로 달아나 있다가 거기에서 이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예로보암은 이집트에서 돌아왔다.
3.사람들이 심부름꾼을 보내어 그를 불러내니, 예로부암은 온 이스라엘 회중과 함께 르하브암에게 가서 말하였다.
4."임금님의 아버지께서는 우리의 멍에를 힘겹게 하셨습니다. 이제 임금님의 아버지께서 지우신 힘겨운 일과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해 주십시오. 그러면 우리가 임금님을 섬기겠습니다.
5.그러자 르하브암은 그들에게 "돌아갔다가 사흘 뒤에 다시 나에게 오시오."하고 말하였다. 이 말에 백성은 돌아갔다.
6.르하브암 임금은 자기 아버지 솔로몬이 살아 있을 때에 그를 받들던 원로들을 불러, "저 백성에게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의견을 듣고 싶소."하고 의논하였다.
7.그러자 그들이 대답하였다. "오늘 임금님께서 저 백성의 종이 되어 그들을 섬기고자 하시면, 그들에게 좋은 말씀으로 대답해 주십시오. 저 백성이 언제나 임금님의 종이 될 것입니다."
8.그러나 임금은 원로들이 내놓은 의견을 버리고, 그 대신 자기와 함께 자란 젊은이들로서 자기를 받드는 자들과 의논하면서
9.그들에게 물었다. "나에게 '임금님의 아버지께서 우리에게 메우신 멍에를 가볍게 해 주십시오.'하고 청하는 저 백성에게 우리가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그대들의 의견을 듣고 싶소."
10.그러자 임금과 함께 자란 젊은이들이 이렇게 대답하였다. "임금님의 아버지께서 메우신 멍에가 무거우니 그것을 가볍게 해 주십시오.'하고 청하는 저 백성에게 임금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십시오.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보다 굵소.
11.내 아버지께서 그대들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우셨는데, 나는 그대들의 멍에를 더 무겁게 하겠소. 내 아버지께서는 그대들을 가죽 채찍으로 징벌하셨지만, 나는 갈고리 채찍으로 할 것이오.'"
12.임금이 사흘 뒤에 다시 오라고 이른 대로, 예로보암은 온 백성과 함께 사흘째 되는 날에 르하브암에게 갔다.
13.임금은 원로들이 내놓은 의견을 버리고 백성에게 거칠게 대답하였다.
14.그는 젊은이들의 의견대로 백성에게 말하였다. "내 아버지께서 그대들의 멍에를 무겁게 하셨는데, 나는 그대들의 멍에를 더 무겁게 하겠소. 내 아버지께거는 그대들을 가죽채찍으로 징벌하셨지만, 나는 갈고리 채찍으로 할 것이오."
15.임금이 이처럼 백성의 말을 들어 주지 않은 것은, 주님께서 일을 그렇게 돌리셨기 때문이다. 주님께서는 실로 사람 아히야를 통하여 느밧의 아들 예로보암에게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고 일을 그렇게 하신 것이다.
16.온 이스라엘은 임금이 자기들의 말을 들어 주지 않은 것을 보고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우리가 다윗에게서 얻을 몫이 무엇이냐? 이사이의 아들에게 받을 상속 재산이 없다. 이스라엘아, 네 천막으로 돌아가거라. 다윗아, 이제 네 집안이나 돌보아라."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은 자기 천막으로 돌아갔다.
17.그러나 유다의 성읍들에 살고 있는 이스라엘 자손들은 르하브암이 다스리게 되었다.
18.르하브암 임금이 부역 감독 아도람을 보내자, 온 이스라엘은 돌을 던져 그를 죽여 버렸다. 그러자 르하브암 임금은 서둘러 병거에 올라타고 예루살렘으로 도망쳤다.
19.이렇게 이스라엘은 다윗 집안에 반역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20.온 이스라엘은 예로보암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사람을 보내어 그를 집회에 불러서 온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웠다. 유다 지파 말고는 아무도 다윗 집안을 따르지 않았다.
21.르하브암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온 유다 집안과 벤야민 지파에 동원령을 내려 정병 십팔만을 모았다. 이스라엘 집안과 싸워 솔로몬의 아들 르하브암의 왕권을 되찾으려는 것이었다.
22.그런데 하느님의 사람 스마야에게 하느님의 말씀이 내렸다.
23."유다 임금, 솔로몬의 아들 르하브암과 온 유다와 벤야민 집안과 나머지 백성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24.'주님이 이렇게 말한다. 너희는 동족인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올라가 그들과 싸워서는 안 된다. 저마다 집으로 돌아가거라. 이렇게 된 것은 나의 뜻이다.'" 그러자 그들은 주님의 말씀을 듣고서 모두 주님 말씀대로 돌아갔다.
25.예로보암은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스켐을 세우고 거기에서 살다가, 그곳에서 나와 프누엘을 세웠다.
26.예로보암은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하였다. '어쩌면 나라가 다윗 집안으로 돌아갈지도 모른다.
27.이 백성이 예루살렘에 있는 주님의 집에 희생 제물을 바치러 올라갔다가, 자기들의 주군인 유다 임금 르하브암에게 마음이 돌아가면, 나를 죽이고 유다 임금 르하브암에게 돌아갈 것이다.'
28.그래서 임금은 궁리 끝에 금송아지 둘을 만들었다. 그리고 백성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예루살렘에 올라가는 일은 이만하면 충분합니다. 이스라엘이여, 여러분을 이집트 땅에서 데리고 올라오신 여러분의 하느님께서 여기에 계십니다."
29.그러고 나서 금송아지 하나는 베텔에 놓고, 다른 하나는 단에 두었다.
30.그런데 이 일이 죄가 되었다. 백성은 금송아지 앞에서 예배하러 베텔과 단까지 갔다.
31.임금은 또 산당들을 짓고, 레위의 자손들이 아닌 일반 백성 가운데에서 사제들을 임명하였다.
32.예로보암은 여덟째 달 열닷샛날을 유다에서 지내는 축제처럼 축제일로 정하고, 제단 위에서 제물을 바쳤다. 이렇게 그는 베텔에서 자기가 만든 송아지들에게 제물을 바치고, 자기가 만든 산당의 사제들을 베텔에 세웠다.
33.임금은 자기 마음대로 정한 달인 여덟째 달 열닷샛날이 되면, 베텔에 세운 제단에 올라갔다. 그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지킬 축제일을 이렇게 정하고, 그 제단에 분향하러 올라갔던 것이다.

loading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1018 완료역대기 상권6장 1절 부터 66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7 21:25:23 1
11017 완료역대기 상권5장 1절 부터 41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7 18:38:09 0
11016 완료역대기 상권4장 1절 부터 43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7 17:12:19 1
11015 완료역대기 상권3장 1절 부터 24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6 20:32:22 4
11014 완료역대기 상권2장 1절 부터 55절 까지new 0 오미경크리스티나 2018.12.16 19:58:04 6
11013 완료역대기 상권1장 1절 부터 54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6 05:40:12 4
11012 완료열왕기 하권25장 1절 부터 30절 까지new 0 김옥주마리안나 2018.12.16 01:06:06 5
11011 완료열왕기 하권24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5 22:32:47 7
11010 완료열왕기 하권23장 1절 부터 37절 까지new 0 한정희스텔라 2018.12.15 13:00:08 12
11009 완료열왕기 하권22장 1절 부터 20절 까지new 0 이윤재글라라 2018.12.14 15:43:3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