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이야기마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떠난 자리

정계순엘리사벳
2017년 01월 16일
조회수 : 2193
스크랩

김옥주 마리안나님이 추천하였습니다. [출처 : 정계순엘리사벳님의 블로그 - 2017년 01월 14일]

Image


Image

교동도에서 담아 온 주인이 떠난 페허의 모습이다.

단면으로만 보면 그런대로 볼만하다.

그러나...

Image

처음에

이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어지러웠다.

내가 살다가 간 자리,

내가 남기고 간 모양새,

이그,

가슴이 뜨끔하다.


교회 일이든 가정 일이든 나와 관계된 모든 일들...

安逸과 이익과 그때 그때마다, 마음 내키는 대로

얼마나 서슴이 없었던가...


제발 정신 차리자,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떠난 자리를

흉가처럼 남기지 말자...

 다짐하는 아침이다.









loading

박병희
박병희율리안나
에구... 떠난 자리는 늘 맘이 서늘해지게
하네요.ㅠ2017.01.20 12:16

2017.01.20 12:16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라는 문구를 종종 보곤 하죠...
새기고 또 새겨서 그리 살아야 할텐데
맨날 까먹고 사니 그게 저의 한계인가 봅니다,,,엉엉엉;;2017.01.16 11:31

2017.01.16 11:31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두 번째 사진은 예수님의 가시관을 닮은 듯...2017.01.16 11:29

2017.01.16 11:29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8117 有口無言 2 정계순엘리사벳 2017.01.16 10:57:03 611
8116 떠난 자리 3 정계순엘리사벳 2017.01.16 10:56:19 2,193
8115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3 정계순엘리사벳 2016.12.29 12:16:49 674
8114 변신은 무죄 3 김옥주마리안나 2016.12.21 19:28:30 560
8113 다뉴브강의 잔 물결 3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34:27 658
8112 연인들은 늘.. 3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25:17 598
8111 동심 3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19:13 672
8110 강변도로 3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19:03 134
8109 동트는 두물머리 2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1:52:29 518
8108 幸福指數 4 정계순엘리사벳 2016.12.18 18:25:57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