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이야기마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일일 엄마

김옥주마리안나
2017년 07월 20일
조회수 : 379
스크랩

정계순 엘리사벳님이 추천하였습니다. [출처 : 김옥주마리안나님의 블로그 - 2017년 07월 17일]

이른 아침부터

문자, 메일, 전화로 온갖 사람들에게 시달리고

불려나가기까지 했다가 집에 돌아왔는데,

아들이 말한다.

"엄마, 밥 주세요."


몸과 맘이 한꺼번에 지쳐 녹아내린다...


"나도 밥 해 주는 엄마 있었으면 좋겠다."

넋이 나간 채 한 마디 했더니,

아들이 말한다.

"오늘은 제가 엄마 해 드릴까요?"


오십 몇년을 살았는데

"엄마, 밥 줘." 소리 한 번을 못 해봤다...





내가 말했다.

"엄마, 밥 줘."


아들이 말한다.

"그래. 쫌만 기다려."


오늘은 엄마와 아들이 바뀌어서

평생 처음으로

"엄마, 밥 줘." 소리를 해 본다.


아들이,

아니 일일 엄마가 점심상을 차려주었다...


Image



냉면으로...

loading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아들녀석이
"엄마가 만들어준 게 훨씬 맛있다"며 남긴 것까지
제가 싹 해치웠답니다^^*2017.07.20 17:28

2017.07.20 17:28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속도 없이... 맛있더라구요^^;;2017.07.20 17:26

2017.07.20 17:26

정계순
정계순엘리사벳
가슴 찡한 이야기입니다. 맛이 어떠했는지 궁금~2017.07.20 09:07

2017.07.20 09:07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8164 많이 지났지만 ^.~ 1 김옥주마리안나 2017.12.02 16:16:59 111
8163 빈 의자 1 양재권라이문도 2017.11.29 11:01:36 84
8162 굳셈 1 양재권라이문도 2017.11.29 10:42:00 67
8161 지혜 1 정계순엘리사벳 2017.11.24 12:35:33 107
8160 履霜(이상) 1 정계순엘리사벳 2017.11.24 12:35:04 88
8159 지나친 포샵의 나쁜 예~ 2 박병희율리안나 2017.11.05 00:25:51 993
8158 구속된 사랑 1 정계순엘리사벳 2017.11.05 00:25:12 149
8157 힐링~~~ 2 정계순엘리사벳 2017.10.18 19:35:00 233
8156 초심 1 정계순엘리사벳 2017.10.18 19:34:20 173
8155 이러하리.. 1 정계순엘리사벳 2017.10.18 19:34:02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