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이야기마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나는 좀...

김옥주마리안나
2018년 01월 25일
조회수 : 597
스크랩

정계순 엘리사벳님이 추천하였습니다. [출처 : 김옥주마리안나님의 블로그 - 2018년 01월 01일]


 

요즘은 크리스마스 카드나 연말연시 인사 카드를 써서 주고 받는 이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모두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글귀, 사진, 동영상들로 그것을 대체한다.

근데...

난 그런 것들이

달갑지 않다.


가까운 사이도 아닌데 명절이나 연말연시에 굳이 이런 것들을 보내오면

대체 답장을 어찌 보내야할지 난감하기 짝이없다.

그렇다고 나도 그런 성의없는 나부랭이들을 보내기도 민망하고

참,

못할 짓이다...


투박한 내용이더라도,

솜씨없는 문장이더라도,

자신의 마음이 담긴 짧은 인사가 나는 훨씬 더 반갑다.

받을 상대를 생각하며 이리저리 생각을 더해,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을 소중한 마음일테니까^^


때마다

마치 해치워버리듯이

연락처에 저장된 모든 이들에게 주루룩,


단 몇 줄의 글도 생각하기 싫어서

아무데서나 나뒹구는 글과 사진, 동영상들을 주고 받는 일은

이제는 좀..

그만했음 촣겠다...


Image
                                           <오늘 새벽에 찍은 우리 본당 구유^^*>




loading

정계순
정계순엘리사벳
그래도 기억하고 보내니 감사할 밖에요^^*2018.01.25 17:30

2018.01.25 17:30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8181 이제는 줘도 안 가져~~~ㅋ 2 김옥주마리안나 2018.05.25 18:18:21 212
8180 최선을 다해서 *^.^* 1 김옥주마리안나 2018.05.25 18:18:08 135
8179 선택 2 정계순엘리사벳 2018.05.20 20:12:19 195
8178 고향 생각 1 정계순엘리사벳 2018.05.02 17:46:11 318
8177 착한 사람 컴플렉스 1 김옥주마리안나 2018.04.02 17:20:55 481
8176 놀라운 신비여! 3 정계순엘리사벳 2018.03.31 16:10:11 358
8175 질서 & 혼돈 3 정계순엘리사벳 2018.03.16 16:13:28 464
8174 11시미사 성체 특송 제목 알고 싶습니다 2 김혜린 2018.03.04 12:04:24 473
8173 상태 나쁨 1 김옥주마리안나 2018.02.05 18:30:23 3,628
8172 주엽에 오시는 새 사제 2 김옥주마리안나 2018.02.02 15:53:30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