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SD 이야기마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질서 & 혼돈

정계순엘리사벳
2018년 03월 16일
조회수 : 932
스크랩

김옥주 마리안나님이 추천하였습니다. [출처 : 정계순엘리사벳님의 블로그 - 2018년 03월 14일]

Image


Image


수난 시기에 정리를 해 본다.

내 마음을....

일어나지도 않을 수많은 일들이 실타래처럼 엉키고

부질 없는 잡다한

상황들을 만들어 놓고

판단과 단죄로 흥분하고 떠들어 제끼는 내 모습들....


얼마나 복잡했을까...

얼만큼 피곤했을까...


고백소 안에서

다 버리고 나왔다.

다시금 그 혼돈스런 일들이

내 마음을 뒤집어 놓지 않도록

정신을 차려 본다.


주님, 은총의 이 시기를 감사드리며

유혹에 빠지지 않게 자비를 베푸소서....()



loading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올해도 잘 살아서
내년에도
"안녕?"하고 인사하고 싶습니다^^*2018.03.16 16:22

2018.03.16 16:22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사순시기'가 참 무서웠던 때가 있었습니다...
'죽음만이 길이 아닐까!' 라고 생각했었죠

견디고나니까
'언제 무슨 일이 있었나?' 싶네요^^2018.03.16 16:22

2018.03.16 16:22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다시금 그 혼돈스런 일들이 내 마음을 뒤집어 놓지 않도록 정신을 차려 본다.'

공감 버튼 꾸~우~욱!2018.03.16 16:15

2018.03.16 16:15

콘텐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8241 은은한 향기가 나는 사람new 1 황욱태스테파노 2018.11.19 16:04:28 23
8240 이제는 점점..new 2 박병희율리안나 2018.11.18 16:29:33 45
8239 저절로 겸손해지는 미사new 8 김옥주마리안나 2018.11.14 23:37:32 118
8238 자작나무의 변신new 6 김은영마리아도미니까 2018.11.14 17:06:23 66
8237 UNITAS94 공연 (Fr. F 하비에르) 8 김동진스테파노 2018.11.11 14:28:11 161
8236 아름다운 미사 5 김옥주마리안나 2018.11.09 11:23:54 125
8235 기도가 詩가 되는 시간 5 김옥주마리안나 2018.11.08 23:08:26 102
8234 가을은 참 이쁘다 7 김은영마리아도미니까 2018.11.07 00:22:25 117
8233 내 이름은 빨강 6 박병희율리안나 2018.11.05 18:32:51 118
8232 요즘은 성가대. 8 최광수스테파노 2018.11.05 15:25:48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