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엽동성당

말씀과 함께, 공동체와 더불어

이야기마당

2021-01-09 19:38

그넘의 '네 탓' 때문에...

37
정계순 엘리사벳

447981a24149e027d5edf8790ca61ca5_1610188472_93.jpg 


빛과 어두움

선과 악

희망과 좌절

용기와 포기

은인과 원수

누가 만드는가?

네 탓이냐, 내 탓이냐?

 

언제나 빛이 되고 싶고

선으로 가고 싶고

희망으로 기대하며

믿음으로 힘을 얻고

용기를 억으며

나눔으로 뿌듯한...

그렇게 하고 싶지만


그 넘의 네탓, 내탓으로 헤갈을 한다.


늘 빛이고 싶은데

늘 평화이고 싶은데

 

그 넘의 네탓 때문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